LG, ‘청문회’ 대기업 중 전경련 탈퇴 첫 공식통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7일 LG그룹이 올해 말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원사)에서 탈퇴하기로 하고, 이 같은 방침을 공식 전달했다고 밝혔다.

삼성그룹이 지난 6일 국회 청문회 당시 전경련 탈퇴 의사를 밝혔으나 탈퇴를 전경련에 공식 통보한 것은 LG그룹이 처음이다.

LG그룹은 내년부터 전경련 회원사로서 활동에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며 회비 또한 납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본무 LG회장은 국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전경련 탈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당시 구 회장은 “전경련은 (미국)헤리티지 단체처럼 운영하고 친목단체로 남아야 한다”고 말했다.

LG의 탈퇴 선언으로 대기업들의 전경련 탈퇴 행진은 가속화 될 전망이다.

이에 앞서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금융기관들도 전경련 탈퇴 절차를 밟은 바 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