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딸 이방카, 비행기 안에서 봉변당했다

(사진=MBC 뉴스투데이)
(사진=MBC 뉴스투데이)

22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대통령 당선자 트럼프의 딸 이방카가 기내에서 자녀들과 함께 봉변을 당했다.

이방카는 세 자녀와 이날 오전 뉴욕 JFK국제공항에서 하와이로 출발하는 제트블루 여객기에 탑승했다.

이들을 목격한 한 남성은 갑자기 다가와 “네 아버지가 이 나라를 망쳤다”며 “전용기를 타지 않고 왜 여기 왔느냐”고 소리를 내질렀다.


이에 기내 승무원들이 남성을 데리고 갔지만, 남성은 승무원들을 향해 “내 의견을 말한 것인데 비행기에서 쫓아낸다”고 강력하게 항의했다.

이방카와 함께 비밀경호국 요원들과 기내에 있었으나 이 과정에 개입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사 측은 성명을 통해 “승객이 기내에서 충돌을 벌이면, 특히 이륙 후까지 이어질 수 있다면 승무원은 해당 승객을 내리게 할 수 있다”며 “남성 승객에게는 다른 항공편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비주얼다이브 국제뉴스팀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