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 이어 하이트, 국산 맥주값 줄줄이 6%대 인상

beer22일 국내 맥주업계 빅3 중 하나인 하이트진로가 오는 27일부터 하이트, 맥스 등 자사의 전 맥주 브랜드의 공장 출고가격을 평균 6.33% 인상한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출고가격 인상에 따라 대표브랜드 하이트와 맥스의 500㎖ 한 병당 출고가격은 1079.62원에서 6.21% 인상된 1146.66원으로 67.04원 오른다.

앞서 지난달 국내 맥주업계 1위인 오비맥주도 카스 등 맥주 전 제품의 출고가를 6% 올린바 있다.


맥주업계에서는 이번 도미노 가격 인상에 대해 내년 빈 병 취급수수료 인상과 할당관세 폐지 등 원가 상승 요인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다.

그동안 맥주 가격은 2012년 5% 인상 이후 가격 인상을 못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지난해 식음료업계 전반으로 가격 인상 도미노가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주류업계는 면허 사업의 특성상 정부의 가격통제로 수년 동안 주류 가격을 올리지 못해 속앓이를 해 왔다.

맥주업계에서는 2012년에 가격을 올린 후 4년간 소비자물가와 원료비, 포장재료비, 물류비 상승 등 가격 인상 요인이 발생 한만큼 더 이상 회사가 부담을 안고 가져가기가 어렵다는 분위기가 팽배했다.

한편 맥주업계 빅3 중 2곳이 6%대 가격을 인상함으로 자연스럽게 남은 롯데주류의 인상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