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까요정’ 김경진이 밝힌 우병우 청문회의 진실 [동영상]

(사진=JTBC '썰전')
(사진=JTBC ‘썰전’)

29일 JTBC ‘썰전’에는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 김성태 개혁보수신당 의원이 출연했다.

검사장 출신의 김경진 의원은 이날 ‘썰전’에서 검사 선배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청문회 질의와 관련한 이야기에 대해 털어놨다.

김경진 의원은 5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우병우 전 수석에게 질의를 하는 모습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인터넷에 보니까 ‘잡범’들한테 쓰는 표현이라고 하는데 그런 의식이나 의도를 가지고 한 건 아니고 검사를 할 때 습관적으로 던지는 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저는 별로 신경도 쓰지 않고 있다가 나중에 하도 화제가 돼서 봤더니 우병우씨 표정이 좀 바뀐 것 같긴 하더라”고 전했다.

이를 듣고 있던 김성태 의원은 “아주 안 좋았다. 천하의 나는 새도 떨어뜨리는 우병우를 측은하게 생각한 건지 되레 그게 아주 무서운 질의였다”고 말했다.

김경진 의원은 이에 “그리고 그 부분이 또 영화 찍은 거 같다는 평가가 있는데 저는 나름대로 상황에 몰입해서 하는 건데, 나중에 보니까 진짜 영화 찍은 거 같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상=네이버TV캐스트)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