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수출입‧기업은행, 일제히 전경련 탈퇴서 제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융권에 따르면 12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주요 국책금융기관이 일제히 전경련에서 탈퇴했다.

산업은행 등 3개 국책은행은 서면으로 전경련에 탈퇴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역시 우편으로 전경련에 서류를 발송했다.


절차상으로는 회원 기간이 탈퇴 서류를 접수하면, 전경련은 이사회 등 과정을 거쳐 탈퇴 수용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하지만 국책은행들은 탈퇴서를 제출하고 앞으로 연회비 납부 등 회원 활동을 하지 않을 예정이어서 사실상 탈퇴를 마친 것으로 볼 수 있다.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국책금융기관들은 그간 국정감사 등을 통해 전경련에서 탈퇴하라는 압박을 받았고, 지난 주 탈퇴 의사를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전경련은 청와대와 비선 최순실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재단법인 미르‧K스포츠 등에 주요 재벌그룹들이 수백억 원을 후원하는 과정에서 모금을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밝혀져 최근 해체 여론이 거세게 작용하고 있다.

삼성을 비롯해 SK, LG 등 재계 주요 그룹들이 탈퇴 의사를 밝힌 데 이어 국책금융기관들도 탈퇴 행렬에 가세하면서 향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