돛단배로 49일 만에 세계 일주 성공한 항해가

(사진=TV조선 캡처)
(사진=TV조선 캡처)

26일(현지시간) 프랑스의 일간지 르 파리지앵이 프랑스인 항해가 토마 코빌이 돛단배 세계 일주를 완료했다고 보도했다.

토마 코빌은 돛단배에 몸을 맡긴 채 쉬지 않고 배를 몰아 49일 4시간 7분 38초 만에 세계 일주에 성공했다.

이는 프랑스인 프란시스 주아용이 2008년 세운 기존 세계기록 57일 13시간을 8일이나 단축시킨 기록이다.


코빌은 앞서 4차례 세계기록 경신에 도전했지만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다.

하지만 실패에 굴하지 않은 코빌은 31m길이, 너비 21m인 3동선을 이용해 평균 시속 24.1노트로 항해해 오늘 날의 기록을 수립하는데 성공했다.

코빌은 5만 2천여m에 이르는 여정에서 한 번에 3시간 이상 이어서 잠을 자지 않았다고 밝혔다.

10m의 파도라 출렁이는 인도양을 지날 때는 몸을 거의 물에 담그다시피 한 채로 항해를 이어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코빌이 이날 수립한 기록은 단독항해 세계일주 신기록일 뿐만 아니라 세계 전체의 돛단배를 통틀어도 3위에 해당한다.

그는 “10년 동안 목표를 향해 노력해 왔다”며 “이 꿈을 이룰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비주얼다이브 국제뉴스팀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