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수의 꽃길” 13번째 대상 유재석의 수상소감 [동영상]

(사진=2016 MBC 연예대상)
(사진=2016 MBC 연예대상)

29일 ‘2016 MBC 연예대상’에서 국민MC 유재석이 통산 13번째 ‘연예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유재석은 이번 대상으로 인해 방송 3사에서 총 13번의 연예대상을 받게 됐다.

‘무한도전’에서 11년째 매주 함께 도전을 이어나가고 있는 정준하의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에 이은 쾌거였다.


유재석은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 한 동안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일단 너무 감사합니다. 상을 받으면 받을수록 미안한 마음이 커집니다”라며 함께 대상후보에 이름을 올렸던 정준하, 김구라, 김성주 그리고 ‘무한도전’ 멤버들과 가족, 제작진, 소속사 식구들에 감사를 전했다.

더불어 한때 ‘무한도전’의 멤버였지만 각자의 사정, 혹은 불미스러운 사건에 휘말리며 떠나야 했던 정형돈, 노홍철, 길도 ‘시청자들이 허락할 때’ 다시 함께 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유재석은 최근 ‘무한도전’에서 진행된 ‘역사X힙합’ 컬래버레이션 특집을 언급하며 “요즘 특히 역사를 통해서 나라가 힘들 때 나라를 구하는 것은 국민이고 이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라는 것을 다시 깨달았다”고 전했다.

이어 “소수의 몇몇 사람이 꽃길을 걷는 게 아니고 내년에는 대한민국이 꽃길로 바뀌어서 모든 국민 여러분들이 꽃길을 걷는 한해가 됐으면 좋게다”며 현 시국에 대해 말했다.

(영상=네이버TV캐스트)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