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7 부품 빽빽… 삼성은 설계 위험 알고도 생산”

pap20161013105201034_p2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 7 설계가 위험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경쟁에서 앞서기 위해 이를 감수하고 제품을 출시했다고 포브스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인스트루멘털이란 업체의 엔지니어들은 최근 노트7을 뜯어서 살펴본 뒤 이 스마트폰의 발화 결함이 “제품 설계의 근본적 문제” 때문이라고 결론 내렸다.

이들은 또 “대단히 공격적인” 설계가 위험하다는 것을 삼성도 어느 정도 알았지만,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는 데 너무 열중한 나머지 출시까지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요약하면 노트7의 내부는 부품이 너무 빽빽하게 들어차 있어 배터리가 계속 눌린다. 배터리가 압력을 받으면 양극과 음극의 분리막이 쉽게 손상되고 양극과 음극이 접촉하면 지속적으로 열이 나 나중에는 불이 붙게 된다는 것이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삼성전자 내부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 회사가 애플의 아이폰 7을 꺾으려고 노트 7 생산을 서둘렀고 모든 것을 공격적으로 밀어붙였다고 전한 바 있다.

포브스에 따르면 인스트루멘털의 연구자들은 삼성의 엔지니어들이 배터리가 압력을 받을 것이라는 점을 알면서도 자신들이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위험을 향해 의도적으로 나아갔다”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