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단체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모욕행위다” 철거 요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호주 시드니 시 애시필드 연합 교회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을 둘러싼 갈등에 대해 보도했다.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8월 한인 밀집지역 인근에 위치해 있는 애시필드 연합 교회의 뒷마당에 세워졌다.

빌 크루스 목사는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을 위해 위안부로 동원된 한국과 중국 여성들을 기리는 의미라며 설립 목적을 밝혔다.


그러나 이에 불만을 품은 ‘호주-일본 커뮤니티 네트워크(AJCN)’가 소녀상이 한일간 갈등을 심화시킨다며 호주 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AJCN은 진정서를 제출하기 전인 지난 5월부터 ‘평화의 소녀상’이 시드니에 세워진다는 소식에 현지 교회와 지역 당국, 시드니 한인회 등을 통해 압박을 가하기도 했다.

AJCN 대표 야마오카 데스히데는 “소녀상이 순수한 의도가 아닌 매우 정치적인 동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 상징물은 모욕 행위와 인종간 갈등을 유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또한 호주의 인종차별반대법 ‘18C’ 조항을 위반한 것”이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18C’ 조항은 ‘인종이나 혈색, 혹은 국가나 민족을 이유로 다른 사람을 불쾌하게 하거나 모욕하는 표현, 또한 수치심을 주거나 위협적인 표현을 범법행위로 교정한다’는 조항이다.

하지만 애시필드 연합 교회의 빌 크루스 목사는 소녀상이 위안부 문제와 같은 비극을 다시 일어나지 않게 한다는데 의미를 담고 있다며 철거를 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주얼다이브 국제뉴스팀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