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광범위한 국정농단 의혹에 웃더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9일 오전 서초구 정곡빌딩 사무실 앞에서 최순실 씨의 변호인인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 변호사가 “전날 최씨를 만나 ‘사드배치, 경제정책, 인사까지 당신이 다 영향력을 했다는데 사실이냐’고 물어보자 최씨가 웃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온갖 공직에 대한 문제를 국정농단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은)자꾸 헛소문만 퍼뜨리지 말고 입증을 해서 검찰에 정식으로 최씨를 고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씨의 압력 때문에 혜택을 받은 사람이나 불이익을 받은 사람이 있다면 익명성 뒤에 숨지 말고 당당하게 나서야 한다”며 “‘의혹공화국’도 아니고 언제까지 이렇게 의혹만 부풀릴 것이냐”고 일갈했다.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 씨의 변호인이 차씨과 최씨의 지시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났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최씨는 김 전 실장을 모르는데 무슨 지시를 내리느냐”고 반박했다.

이어 “최씨는 공개적으로 사람 만나기를 꺼리는 사람이고 만남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며 “행적을 보면 병원, 골프장 몇 번 가고 대통령 있는 청와대에 몇 번 왔다 갔다 한 것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재판에서 혐의 중 어느 부분을 주력해서 방어할 것인지를 묻자 “이번 사건의 핵심은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 과정에서 무리가 있었는지, 선의로 모금했는지, 사적 이익을 취하려고 했는지 등”이라며 나머지를 ‘곁가지’라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