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작가들의 참신한 눈으로 바라본 백일홍 이야기 ‘설화문화전’ [카드뉴스]

1현대미술로 해석한 백일홍 이야기


slide

 

현대적 관점으로 재탄생한 백일홍 이야기를 다룬 2015 설화문화전이 오는 12월 19일까지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내에 위치한 NEMO(네모)갤러리에서 열린다.

올해 설화문화전은 누구나 한번쯤 들어봤을 법한 친숙한 ‘백일홍’ 이야기를 소재로 채택, 설화수만의 의미 있는 소통을 시도했다. 다양한 예술 분야의 젊은 현대 작가들이 구전으로 내려오는 우리네 전통설화를 본인들이 다루는 장르로 변주시켜 현대적 관점으로 재탄생시킨 것. 보다 많은 젊은 세대들이 흥미롭게 전통설화를 즐기며 공감할 수 있는 新문화적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설화문화전’을 카드뉴스로 만나보자.

2현대미술로 해석한 백일홍 이야기

3현대미술로 해석한 백일홍 이야기


이번 전시 참여 작가로는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젊은 현대미술 작가 11팀이 참여했다. 설치 공예그룹 모노컴플렉스, 인터랙티브 아티스트 팀보이드, 건축가 이대송, 디자이너 서동주, 설치미술가 윤민섭, 김채원, 부지현, 오유경, 최성임, 작곡가 도재명, 일러스트레이터 디어데이즈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작가들이 그들 각자의 크리이에티브한 상상력으로 ‘백일홍’ 설화를 새롭게 해석했다.

4윤민섭 l 달빛도 어두운 밤

5모노컴플렉스 l 발화

6오유경 l 환상속에서

7오유경 l 황금길

8현대미술로 해석한 백일홍 이야기



2015년 설화문화전에 대한 다양한 소식은 설화수 브랜드 인스타그램 http://www.instagram.com/sulwhasoo.kr 과 브랜드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sulwhasoo.kr 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2015 설화문화전 공식 홈페이지 http://www.sulwhaculture.com 를 통해 관람 예약을 하면 모바일 초대장이 발송되고 갤러리 방문 시 우선 입장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전시기간 중 휴무일은 없으며, 평일 오전 11시 ~ 오후 8시, 주말 오전 11시 ~ 오후 7시에 관람할 수 있고, 관람은 무료다.

비주얼다이브 미디어사업국 l manager@visualdive.co.kr

공유